피-빨강-피 BLOOD-RED-BLOOD

2014-

<피-빨강-피>라는 제목으로 진행하고자 하는 프로젝트의 물감샘플.

각 색상은 분홍의 ‘번진 피’, 선홍의 ‘흘러내리는 피’, 갈색의 ‘말라붙은 피’라는 이름을 갖는다. 이 같은 명명을 통해 나의 ‘그리기’ 행위를 드러내며, 동시에 캔버스에 붉은 색으로 그려진 피가 실제로 누군가 흘린 피의 재현임을 드러낸다. 또한 ‘피’라는 이름의 물감들이 누군가의 잔혹한 현실을 환기시키길 바란다. 

 

 

the paint samples of the intended project called <Blood - Red - Blood>.

Each color gets the name of ‘smeared blood’ of pink, ‘flowing blood’ of bright red and ‘dried blood’ of brown. Through such names, I reflect my act of ‘painting’ and at the same time, it reveals that the blood painted in red is the representation of the real bloodshed by someone else. In addition, I hope that the paints named ‘blood’ could awaken the cruel reality of others. 

 

© 2016 by Boram Lee. All rights reserved.